군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.



메인 메뉴


콘텐츠

HOME > 정보자료실 > 보육뉴스

보육뉴스

게시물 정보 열람
글 제 목 보건복지부,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“주의→경계”격상
작 성 자 군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 2020.01.28
원문기사 원문기사 바로가기

보건복지부,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“주의→경계”격상

- 보건복지부, 총력 대응 위한「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」가동 -
- 국립중앙의료원,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으로 기능 전환 -

□ 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는 국내에 네 명의 확진 환자(1.27 오전 기준)가 발생함에 따라 오늘 위기평가회의(질병관리본부)를 거쳐 감염병 위기경보를 “경계” 단계로 격상하였다.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즉시「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(본부장 : 보건복지부장관)」를 설치하고, 1월 27일(월)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박능후 장관 주재로 제1차 회의를 개최하였다.

 ○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견 인력 배치와 일일영상회의 개최 및 실시간 상황 공유를 통해 방역조치를 적극 지원한다.

□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1차 회의를 통해 국내 검역역량 강화, 지역사회 의료기관 대응역량 제고를 통해 환자 유입차단, 의심환자 조기 발견과 접촉자 관리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.

 ○ 특히, 보건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?경찰청?지방자치단체 등의 인력(약 250여 명)을 지원받아 검역현장에 즉시 배치(1.28)하기로 했다.

 

 

   - 또한, 시군구별 보건소 및 지방의료원 등에 선별 진료소*를 지정하고, 의심환자 발견 시 의료기관의 대응조치를 적극 홍보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조치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.

    * 응급실 외부 또는 의료기관과 별도로 분리된 진료시설로 감염증 의심증상자가 응급실 또는 의료기관 출입 이전에 진료를 받도록 하는 공간 

 ○ 또한, 중앙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국립중앙의료원(원장 정기현)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에 대한 전문치료 기능을 중심으로 전환하면서 역학조사 지원 및 연구지원, 감염병 대응 자원관리 등의 역할을 맡아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지원할 예정이다.

□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날 제1차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“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국내 유입과 확산을 차단하고자 범부처 차원에서 총력을 다하겠다.”고 밝히면서 “감염병 위기극복을 위해 의료계와 국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”고 강조했다.

 ○ 우선 “의료기관에서는 환자의 중국 여행력(歷)을 꼭 확인한 뒤 증상이 있는 경우는 선별 진료를 하고, 병원 내 감염예방에 만전을 기하면서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(1339)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”을 당부했다.


 ○ 특히 “국민 여러분께서는 손 씻기,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등의 감염증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하고,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 방문 전에 우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(1339) 또는 보건소로 신고하며, 의료기관 내 병문안 자제와 철저한 검역 과정에 따른 입국 지연에 대해 협조해 줄 것”을 강조하였다.

 

첨부파일 미등록
  • 새창으로 트위터로 전송
  • 페이스북으로전송
검색태그 미등록

카피라이터

LOGIN
ID저장

아직 회원이 아니세요?

회원가입

로그인 정보를 잊으셨나요?

아이디/비밀번호 찾기